[INTERVIEW]마계인천 사람들 : 「3」 라이트하우스&개항로통닭

인천의 OOTD

마계인천페스티벌은 인천 개항로 일대에 흩어진 공간을 직접 돌아다니는 지역축제다. 오래된 근대건축물을 활용한 카페&레스토랑이 무척 붐볐다. 이런 곳을 찾아온 사람들은 어떤 옷을 입고, 어떤 생각으로 축제를 즐기고 있을까?


1. 라이트하우스 바리스타
199X년 생 박지혜는 인천에 살고 서울에서 커피한다

Q.마계인천 페스티벌은 어떻게 알게 됐나?
개항로 프로젝트 인스타그램을 팔로잉하고 있어서 소식을 접했다. 평소에 개항로를 좋아한다


Q.굳이 방문한 이유가 있다면?
시간도 맞고 재밌어보여서 방문했다


Q.행사에 참여한 소감은?
소소하고 따뜻하고 다정하다. 좋다!


Q.오늘 의상이나 소지품 중 자랑하고 싶은 것은?
몬치치 키링. 귀염뽀짝하다


Q.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인천은?
구월동 모래내시장. 90년대 감성을 갖고 있으면서도 21세기를 품은 멋진 동네!


Q.오늘 본 것중 가장 마계인천스럽다고 생각되는 것
일광전구 라이트하우스 버스킹 공연. 인근 거주민 분의 "야~공연하는 소리 좀 안나게 해라~!!"급의 컴플레인에도 유연하게 대처하는 아티스트와 관계자 분들. 리스펙트


Q.당신이 오늘 이곳에서 만난 아름다움은?
따뜻한 노란색 전구와 가을바람, 마이크 없이 육성으로 노래해주시는 아티스트, 여름과 가을을 조금씩 담은 나무. 쉽게 보기 어려운 순간이다


Q.'마계''인천'에서 '마계'에 끌리나? '인천'에 끌리나?
당연히'마계'다. 쉽게 쓰지 않는 단어인데다 강렬한 이미지다. 내가 오타쿠의 마음을 가진 사람인지라(웃음)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Q.행사 끝나면 뒷풀이는 어디로 가나?
일단 개항로통닭에서 포크송 들으며 치킨을 먹고 귀가한다. 내일 출근해야 한다


2. 라이트하우스 동인천러버

1999년생 인천토박이 전혜림은 비즈악세서리사업과 회사생활을 병행중이다


Q.마계인천 페스티벌은 어떻게 알게 됐나?
평소에 개항로를 자주 방문한다. 자연스럽게 알게 됐다

Q.굳이 방문한 이유가 있다면?
애정하는 동네라 안 올 이유가 없다!

Q.행사에 참여한 소감은?
딱 개항로 느낌이다. 그걸 잘 살려서 편하고 즐겁다


Q.오늘 의상이나 소지품 중 자랑하고 싶은 것은?
지금 착용한 악세서리. 특히 목걸이

Q.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인천은?
개항로♡

Q.오늘 본 것중 가장 마계인천스럽다고 생각되는 것
공간마다 각 스타일에 맞게 준비됐더라. 다 좋았다

Q.당신이 오늘 이곳에서 만난 아름다움은?
웃으며 서로를 반겨주는 사람들

Q.'마계''인천'에서 '마계'에 끌리나? '인천'에 끌리나?
'마계'와'인천' 둘이 서로 붙어있기에 눈이 간다. 마계라는 단어는 인천에 흥미를 갖게 만든다

Q.행사 끝나면 뒷풀이는 어디로 가나?
진7080라이브. 저녁 9시부터 열린다는 클럽 디제잉을 즐길 예정이다


3. 라이트하우스 영어선생님
1999년생 샬럿은 잉글랜드에서 왔다
Charlotte. 24years old. from England

Q.마계인천 페스티벌은 어떻게 알게 됐나?
영어교사 친구가 내게 축제를 알려줬다. 다 같이 놀러왔다
My friend told me about the festival. so we come together

Q.굳이 방문한 이유가 있다면?
즐거운 나들이가 될거라 짐작했다. 근처에 있는 카페와 인천맥주에 대해 들었던 게 있다
It sounded like a fun day out, its nearby and i heard about the cafe & incheon brewery

Q.행사에 참여한 소감은?
참 평화로운 날이다. 좋은 음식과 좋은 커피를 곁들인~
it has been a very peaceful day -> good food and coffee

Q.오늘 의상이나 소지품 중 자랑하고 싶은 것은?
오버사이즈 데님 팬츠와 액세서리
i like my oversized pants & Jewelry & Acsessories

Q.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인천은?
many trendy. 맥주, 바닷가,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 멋진 카페와 식당들
many trendy. Beer, Beaches, paradise city, cool cafes and restaurants...

Q.당신이 오늘 이곳에서 만난 아름다움은?
사랑스런 날씨, 전통을 이어받은 건축물과 주변환경. 유쾌하고 다정한 사람들. 분위기가 훌륭했던 모든 카페들
lovely whether, traditional houses&nature. nice/friendly people. very nice cafe's all with good atmospheres.

Q.행사 끝나면 뒷풀이는 어디로 가나?
타코와 맥주를 즐기러 간다. 지는 해를 구경하며 오늘 날씨를 즐기겠지
Head to eat taco's and drink beer go. somewhere to watch the sunset and enjoy the weather


4. 라이트하우스 신도시부부
1980년생 김용과 1984년생 오유진은 청라에서 온 부부다


Q.마계인천 페스티벌은 어떻게 알게 됐나?
페스티벌 주최자가 초대했다. 인천맥주 박지훈 대표가 지인이다

Q.굳이 방문한 이유가 있다면?
다양한 음악과 다양한 문화를 접할 것으로 기대했다

Q.행사에 참여한 소감은?
재밌다. 볼 거리와 들을 거리가 다양하다. 또 하면 매년 올 거 같다

Q.오늘 의상이나 소지품 중 자랑하고 싶은 것은?
임부복(웃음). 뱃속에 아들이 있다. 6개월차

Q.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인천은?
정서진 바닷가의 해질녘

Q. 오늘 본 것중 가장 마계인천 스럽다고 생각되는 것
보사노바 라이브 음악


Q. 당신이 오늘 이곳에서 만난 아름다움은?
청춘, 젊음

Q. '마계''인천'에서 '마계'에 끌리나? '인천'에 끌리나?
마계가 끌린다. 대신 큰 축제로 성장한다면 좀 더 긍정적인 단어가 어울리지 않을까 싶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웃음)


Q. 행사 끝나면 뒷풀이는 어디로 가나?
치킨집에서 맥주 한 잔


5. 개항로통닭 훈남훈녀
1995년생 회사원 김재근은 서울 살고 2000년생 대학생 김재원은 인천 산다. 응답은 김재원이 맡았다

Q.마계인천 페스티벌은 어떻게 알게 됐나?

알바하는 가게에 포스터가 붙어있어서

Q.굳이 방문한 이유가 있다면?

개항로만의 감성을 좋아한다. 참가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Q.행사에 참여한 소감은?
'마계인천'이라는 명칭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프로젝트 기획의도를 본 적 있다. 효과적으로 전달한 것 같다. 온 몸으로 체감할 수 있던 행사였다.

Q.오늘 의상이나 소지품 중 자랑하고 싶은 것은?
빈티지 무드의 민소매. 많이 길었는데 굳이 내린 앞머리. 액세서리

Q.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인천은?
동네. 구석구석 탐험하는 맛이 있는 동네들

Q.오늘 본 것중 가장 마계인천 스럽다고 생각되는 것
개항로통닭에서 '보헤미안' 포크공연 도중 난입하신 아주머니. 별 생각없이 간 배다리 건너편. 좁은 골목에서 발견한 아주 예쁜 카페와 작은 미술관

Q.당신이 오늘 이곳에서 만난 아름다움은?
옛 건물들이 젊은 감성과 어우러져 만들어낸 색다른 아름다움

Q.'마계''인천'에서 '마계'에 끌리나? '인천'에 끌리나?
'마계'라는 호칭이 붙은 인천이 끌린다

Q.행사 끝나면 뒷풀이는 어디로 가나?
포트 오프닝



취재 김정년
사진 한희석

10 0

frice



 © 2023 frice. All rights reserved.